파트릭 모디아노, 15번째 프랑스 노벨문학상 수상

파트릭 모리아노 (사진 Olivier Roller)

파트릭 모디아노 (사진 Olivier Roller)

 

 

프랑스 작가 파트릭 모디아노Patrick Modiano(69세)가 2014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10월 9일 선정되었다. 그는 이로서 노벨문학상을 탄 15번째 프랑스인이 되었다. 노벨상위원회는 그가 <인간의 기억을 다루는 탁월한 솜씨로 불가해한  인간의 운명과 점령당한 세상을 폭로하였다>고 밝히며 그가 우리시대의 마르셀 프루스트에 비견할 만 하다고 평했다.

모디아노는 어제 갈리마르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까뮈가 노벨문학상을 탔을 때를 기억한다. 그 때 난 12살이었다. 내가 존경을 바치던 작가들과 마주하게 된다는 사실… 이 모든 것이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고 소감을 밝혔다.

 모디아노가 소속되어 있는 갈리마르 출판사는, 르 클레지오가 6년 전 노벨문학상을 탄 후, 다시 프랑스 인이 이 상을 타기 위해선 30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디아노의 노벨문학상 수상이 예견되지 않은 뜻밖의 소식이었음을 피력했다.

 1945년 7월, 종전 직전에 파리 근교에서 벨기에 출신 배우인 어머니와 유대계 이탈리아인인 아버지 사이에서 그는 태어났다.   그의 작품들은 대부분 2차 대전 무렵의 파리를 배경으로 한다. 소설 속의 주인공들은 도주 중이거나 피신중이고,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끝없는 추적을 한다. 그들은 빛과 어둠,  공식적인 삶과 꿈꾸는 운명 사이에서 계속 진화해 간다. 그의 텍스트들은 또한 파리라는 도시를 다큐멘터리처럼 섬세하게 묘사한다.

그의 모든 소설에서 같은 주제가 반복된다.  그리스의 테살로니아에서 태어나,  4살 때 고아가 되고, 스페인 국적을 얻어  베네주엘라의 카라카스에서 살다가 프랑스 파리에 정착한 유대인 상인 아버지의 소설같은 삶. 유대인이었으나 살아남기 위해, 자신의 정체성을 숨기며 나치 점령하의 2차대전 당시 파리에 거주하며 피신하는 삶을 살았던  그의 아버지의 삶은  모디아노의 작품에서 반복되는 도망과 피신, 흩여져 버리는 정체성에 대한 추적이 어디에서 기인하는 지 잘 설명해준다.

다운로드

배우인 어머니의 친구였던 시인 레이몽 크노 Raymond Queneau와 15세 때 만나 교류한 후, 모디아노는 레이몽 크노의 적극적인 지지와 후원 속에 작가로서의 역량을 키우고, 그의 추천으로 갈리마르사를 통해 처음 등단한다. 1968년 출간된 <에투알 광장>이후 그는 지금까지 30여편의 소설을 썼다. 등단 4년 만에 아카데미 프랑세즈 상을 수상하였고, 1978년에는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Rue des boutiques obscures >로 공쿠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의 소설들은 36개 언어로 번역되어 있다.

 지난 111년 동안, 프랑스는 모두 15명의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탄생시켰는데, 이는 12명의 수상자를 탄생시킨 미국과 10명의 수상자를 탄생시킨 영국을 모두 앞선 것이다. 그러나 언어면에서는 영어권 작가(27)가 불어권 작가(16)를 능가하고 있다.

 그 15명의 작가는 다음과 같다.

 파트릭 모디아노 Patrick Modiano (2014)

장 마리 르클레지오 Jean-Marie Le Clézio (2008)

가오 싱젠 Gao Xingjian (2000), 중국어와 불어로 작업 하며 1998년 프랑스 국적 취득

클로드 시몽 Claude Simon (1985)

장 폴 사르트르 Jean-Paul Sartre (1964), 수상을 거부함.

생 존 페르스 Saint-John Perse (1960)

알베르 까뮈 Albert Camus (1957)

프랑수와 모리악 François Mauriac (1952)

앙드레 지드 André Gide (1947)

로제 마르땅 뒤 가르 Roger Martin du Gard (1937)

앙리 베르그송 Henri Bergson (1927)

아나톨 프랑스 Anatole France (1921)

로망 롤랑 Romain Rolland (1915)

프레데릭 미스트랄 Frédéric Mistral (1904)

쉴리 프릐돔 Sully Prudhomme (1901)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