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편지 – 프랑스 문화부장관, 전 루브르박물관 관장, 베르사이유궁 대표에게

파리꼬빵에서는 프랑스 문화부 장관, 전 루브르 박물관 관장, 현 샤또드 베르사이유 대표, 그리고 숲의 축제의 대표에게 유병언-아해와 관련하여

최근 몇년간  프랑스 문화기관들이 벌인 이해할 수 없는 일련의 행동들에 대해 질문하는 공개편지를 2014년 6월 12일자로 보냈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Madame Aurélie Filippetti, ministre de la Culture,

Madame Catherine Pégard, présidente de l’établissement public du château de Versailles

Monsieur Henri Loyrette, co-président de l’Année France-Corée,

Bruno Ory-Lavollé, directeur du Festival des forêts de Compiègne.

 

12. 6. 2014.

 

Depuis deux ans, la France déroule un tapis rouge exceptionnel à un photographe inconnu du nom d’Ahae, pseudonyme du milliardaire YOO Byung-Eun, acceptant son argent et exposant ses photos au Musée du Louvre (2012) et au château de Versailles (2013), opérations et arrangements sans aucun précédent dans les institutions françaises.

Le milliardaire coréen et son fils(YOO Hyuk-ki) qui gère les affaires artistiques de son père à travers AHAE Press, sont pourtant aujourd’hui recherchés par les autorités coréennes, avec même une prime de 600.000 dollars pour qui permettrait leur arrestation. Car non seulement ils sont compromis dans l’affaire du naufrage du Sewoldont YOO père est le propriétaire, et qui a fait plus de 300 morts, mais aussi ils sont accusés de détournements de fonds et de corruptions via de multiples entreprises leur appartenant. Ahae est aussi depuis longtemps le gourou d’une secte évangéliste qu’il administre en homme d’affaires. Dans ce cadre, il a été incarcéré 4 ans à la suite d’une affaire jamais complètement élucidée : suicide ou meurtre collectif de 32 adeptes d’une filiale de sa secte, dont l’heureuse conséquence était l’effacement d’une grosse dette de M. Yoo-Ahae. Ahae et sa famille possèdent un réseau croisé d’entreprises dont les employés sont principalement les adeptes. Dernièrement, Ahae, recherché par la police coréenne, a contacté l’ambassade de France en Corée pour solliciter l’asile politique. La réponse de l’ambassade fut négative.

Avant sa première exposition (New York, 2011), organisée comme les suivantes par son fils YOO Hyuk-ki par le biais d’AHAE Press, ses photos n’avaient jamais été montrées, ni dans des galeries ni dans des musées, et il était totalement inconnu dans le monde de l’art. Ses photos sont achetées par ses propres entreprises et ses adeptes au prix de 35.000 euros pièce. On sait que AHAE a donné officiellement plus d’un million cent mille euros (1.100.000 €) au musée du Louvre comme mécène (2012) et a versé 500 000 euros supplémentaires pour exposer dans un pavillon loué au Louvre dans le Jardin des Tuileries.

Il a aussi donné cinq millions d’euros (5.000.000 €) à l’établissement public du château de Versailles (2013) selon la presse française, versement de millions qui seront suivis par d’autres ailleurs. Pour 2014, M. Yoo-Ahae s’est offert le concert de gala du Festival des forêts de Compiègne. Et pour 2015 la Philarmonie de Paris avait programmé une exposition de ses photos et un concert payés par Ahae, avant de rompre avec lui devant la menace du scandale.

Tout ceci en Corée apparaît comme de la corruption ouverte, et provoque une stupéfaction dont la France ne sort pas grandie. Qui plus est, les responsables culturels français, M. H. Loyrette pour le Louvre, Mme C. Pégard pour Versailles et M. L. Bayle pour la Philarmonie n’ont pas été avares d’éloges à propos d’une production qui appartient clairement au domaine de la carte postale chic, louanges qui provoquent la risée. Sans même parler du consternant niveau artistique de ces photos, nous pouvons constater que ces deux établissements publics, Louvre et Versailles, ont fait une exception pour Ahae, bien au-delà de tout ce qu’on consent à un mécène.

Dans un contexte honnête, un mécène finance un projet artistique sans demander de contrepartie autre que la reconnaissance publique de sa générosité et quelques avantages symboliques. Les deux établissements publics les plus prestigieux de France ont abandonné leurs espaces à un photographe amateur, inconnu et pour cause, contre argent. C’est un scandale d’envergure inédite qui appelle éclaircissement. Et qui continue la recréation du Bosquet du Théâtre d’eau du Château de Versailles, dont l’inauguration est prévue en septembre 2014, est entièrement financée par Ahae. Malgré la révélation du vrai visage de Yoo-Ahae, l’établissement public du château de Versailles continue comme si de rien n’était.La charte éthique du Musée du Louvre évoque pourtant «la possibilité de refuser le don de donateurs pour lesquels il existerait un doute sur la légalité de leurs activités ou leur situation vis-à-vis des services fiscaux».

Nous les Coréens en France, avons été complètement stupéfaits par le comportement d’établissements culturels français, qui plus est de réputation internationale. Vu de l’étranger, mais aussi sans doute de France, le message est celui-ci : la seule chose qui importe c’est l’argent ramassé, qui achète tout, nullement la qualité artistique. Toute cette affaire choque fortement les Coréens qui jusque là considéraient la France comme un pays de grand respect pour l’art et un pays modèle pour la démocratie et exempt de corruption.

D’autant plus choqués que le Président du côté français de l’Année France-Corée 2015-2016, est Henri Loyrette, ex-président du Louvre. C’est lui qui le premier a introduit Ahae en France. Pour être complet, il faut savoir que les millions que déverse AHAE pour s’acheter de véritables expositions d’État en France, sont l’argent détourné des entreprises de sa secte, malversations économiques et financières qui sont la cause principale des poursuites à son encontre par les autorités coréennes.

Aujourd’hui, on sait qui est cet homme, mais on voit toujours le nom doré de AHAE gravé au Louvre, et on le rencontre aussi sur le site Internet du Château de Versailles. Malgré la révélation du visage sombre de AHAE, si certains établissements culturels français finissent par couper les ponts, comme récemment la Philharmonie de Paris, d’autres continuent d’entretenir leur relation intéressée avec AHAE, comme le Château de Versailles et le Festival des fortêts.

Madame Aurélie Filippetti, ministre de la Culture, Madame Catherine Pégard, présidente de l’établissement public du château de Versailles, Monsieur Henri Loyrette, président de l’Année France-Corée, Bruno Ory-Lavollé, directeur du Festival des forêts, nous vous demandons d’expliquer par quelle procédure et dans quelles conditions AHAE a pu pénétrer de hauts établissements culturels français d’État, d’éclaircir les conditions qui ont régi les expositions organisées par vos soins, et de dire jusqu’à quand l’Etat français, par le biais de prestigieuses mais avides et aveugles institutions culturelles nationales, et par votre caution et sous votre responsabilité, va continuer à accueillir à bras ouverts et sans ciller, le sulfureux argent frauduleux de AHAE.

Pour ample et détaillée information, on se reportera avec le plus grand profit aux enquêtes de Monsieur Bernard Hasquenoph, www.louvrepourtous.fr

 

La Communauté alternative des Coréens à Paris / Paris Copain

 

—————————————————————————————————————————————————————————————————

오헬리 필리페티 문화부 장관님,

까뜨린 뻬갸르 베르사이유 궁 대표님,

앙리 루아레뜨 한불교류의 해 공동대표님,

브뤼노 오리 라볼레, 숲의축제 대표님,

 

2년 전부터, 프랑스는 한 무명의 사진작가에게 붉은 카펫을 깔아주었습니다. 루브르박물관(2012)과 베르사이유 궁전(2013)은 아해라는 예명으로 불려온, 유병언이라는 억만장자로부터 돈을 받고 그 대가로 그들의 공간을 내주어 사진전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이는 프랑스 문화기관이 일찍이 보여준 바 없는 놀랍고도 예외적인 사례였습니다.

이 한국의 억만장자와 아해프레스를 통해, 아해의 예술사업을 전담해온 그의 아들(유혁기)은 그러나 지금 한국의 사법당국으로부터 수배 중에 있습니다. 한국 경찰은 이 두 사람에게 현재 6억원의 현상금까지 내건 상태입니다. 유병언은 300명 이상의 생명을 앗아간 사건, 세월호 참사의 선박회사의 실질적 주인으로, 이 사건에 연루되어 있을 뿐 아니라, 이들이 거느리고 있는 기업들과 관련하여 배임, 사기, 횡령의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아해란 자는 또한 오래전부터 구원파라고 하는 사이비종교의 지도자로 활약해 오면서 종단이 소유하는 기업을 함께 운영해 왔습니다. 그리고 1980년대 말에는, 구원파의 한 종파에 속하는 종교집단의 신도 32명의 집단자살(혹은 학살)사건에 연루되어 4년형을 받고 감옥에 복역하기도 하였습니다. 아해와 그의 가족은 구원파 조직을 통해 수십개의 계열사를 소유하고 있고, 구원파의 신도들은 그 조직원인 동시에 고객이기도 합니다. 최근 한국 경찰에 의해 쫓기고 있던 아해는, 재불 프랑스대사관에 정치적 망명 가능성을 타진한 바 있고, 프랑스대사관은 부정접인 답변을 제시했다고 한국 언론은 전하고 있습니다.

2011년 뉴욕에서 가진 그의 첫 전시(그의 아들 유혁기가, 아해 프레스를 통해 준비한) 전까지, 아해의 사진들은 어떤 갤러리나 박물관에서도 전시된 적이 없습니다. 그는 예술계에서 완전한 무명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의 사진은 그의 가족들이 소유한 기업들이 사들였을 뿐, 어떤 세계 경매시장에서도 판매된 적이 없습니다. 우리는 이미 아해가 공식적으로 루브르 박물관에는 1,100,000유로를, 2013년 베르사이유궁에는, 5,000,000유로를 제공한 바 있다는 사실을 언론을 통해 들었습니다. 그의 행각은 이후에도 계속되어, 꼼삐엔느 숲축제(2014)와 파리 필하모니(2015)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후원금을 내고 자신의 전시를 사들였습니다.

프랑스 문화계에서 벌어진 이 모든 노골적인 행각들이 한국인들에게는 매우 충격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습니다. 더구나, 루브르 박물관의 전 관장 앙리 로이레뜨, 베르사이유 궁의 대표 까뜨린 뼤갸르, 그리고 파리 필하모니의 대표 로항 베일 같은 프랑스 문화기관의 책임자들이 아마추어리즘을 벗어나지 못한 관광엽서 수준의 사진들을 향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는 사실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놀라운 일입니다.

그의 사진들의 예술적 수준에 대해서 논하기에 앞서, 우리는 이 두 문화기관이 아해의 전시를 받아들이면서, 프랑스 문화기관들이 메세나에게 허락해 오던 관행을 훌쩍 넘어서는 매우 예외적인 사례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메세나는 한 예술 프로젝트에 재정적인 지원을 할 뿐, 그에 대한 특별한 대가를 요구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입니다. 문화예술계에 베푼 그들의 관대함에 대한 사회적 인정이 그들에게 주어지는 대가였을 뿐입니다. 런데, 프랑스에서 가장 권위있는 두 문화기관은 돈을 대가로 그들의 공간을 한 아마추어 사진작가에게 내주었습니다. 이것은 명확히 밝혀져야만 하는 전대미문의 스캔들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아해라는 자의 실체가 밝혀진 지금도, 베르사이유궁은 여전히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아해를 그들의 메세나의 명단에 올려놓고, 올 6월말 공사가 완료되는 베르사이유 궁전의 물의 극장 보스케 공사가 아해의 재정지원으로 이뤄진다는 사실을 버젓이 그들의 사이트에서 홍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루브르 박물관의 윤리헌장은 “후원자의 활동이 합법적인지 의심이 들거나 합법적인 납세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의심되면 후원자의 기부를 거절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프랑스 문화기관의 태도가 세상을 향해 전하는 메시지는 분명합니다. “중요한 것은 오로지 돈일 뿐이며, 예술적 가치 따위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은 프랑스를 예술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나라, 부정과 부패와는 거리가 있는, 민주주의의 모범이 되는 나라로 간주해온 많은 한국인들에게 큰 충격입니다. 더구나, 2015-2016년 프랑스 한국 교류의 해의 프랑스측 대표를 맡고 있는 앙리 루아레뜨씨가 바로, 아해를 프랑스 예술계에 처음으로 발 딛게 한 장본인이란 사실은 한국인들을 더욱 아연질색하게 합니다.

아해가 자신의 프랑스 전시를 사들이기 위해, 프랑스 문화기관에 뿌린 그 자금은 결국, 그가 거느린 종교단체, 구원파의 계열사들로부터 횡령하고 배임해온 바로 그 돈이며, 한국 당국이 유병언 일가를 추적하고 있는 주요한 이유라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그가 누군지 명확히 알게 되었지만 아해(AHAE)라는 이름은 현재 루브르 박물관에 금박으로 새겨져 있으며, 우린 여전히 그의 이름을 베르사이유궁 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아해의 실체가 폭로된 이 상황에서도, 파리 필하모니처럼 아해와의 관계를 끊은 기관들이 있는가 하면, 베르사이유 궁, 꼼삐엔느 극장처럼 여전히 그와의 이해관계에 미련을 갖고, 태도에 변화를 보이지 않는 기관도 있습니다.

오헬리 필리페티 문화부 장관님, 까뜨린 뻬갸르 베르사이유 궁 대표님, 앙리 루아레뜨 한불교류의해 대표님, 브뤼노 오리 라볼레, 숲의축제 대표님, 우리는 당신들에게, 어떤 절차를 통해서 아해가 프랑스 문화 공공기관들에 깊숙이 발을 들여놓을 수 있었는지, 여러분들의 책임 하에 이뤄진 그 전시들이 어떤 조건들 속에서 이뤄졌는지 명확히 밝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언제까지 유병헌-아해가 불법으로 취득한 검은 돈을 프랑스 정부가, 프랑스의 가장 권위 있으나, 탐욕에 눈 먼 문화기관들을 통해 두 팔 벌여 받아들이실 계획인지도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아해 – 프랑스 박물관들 사이의 스캔들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는 베르나르 아스크노프씨(www.louvrepourtous.fr)의 사이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2014.6.12

 

파리의 대안 한인 커뮤니티 / 파리꼬빵(www.pariscopain.fr)

1 Trackbacks & Pingbacks

  1. Affaire Ahae : les Coréens de France interpellent Aurélie Filippetti | Affaire Aha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